홈으로
 
로그인관리자페이지사이트맵메일보내기
그룹웨어업무공유공정공유
 
회사소개
     
  뉴스 및 공지사항  
  홍보 자료실  
  협력업체 홍보실  
  e-청도  
   
   
   
     
     
     
 
 
 
 
 
대표인사말
> 사이버홍보실 > 뉴스 및 공지사항  
 
   
제목 전셋값 상승세 꺾였다…전세가율 3년5개월만에 하락
작성자 송세곤 이메일 2016-09-29
내용

[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]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(전세가율)이 3년 5개월만에 하락했다.

29일 KB국민은행의 9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9월 전세가율은 전월보다 0.1%포인트(p) 하락한 75.4%를 기록했다. 전국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지난 2013년 4월 이후 처음이다.



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세 세입자들이 내 집 마련 수요로 돌아선 데다 일부 지역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 상승률이 둔화한 것으로 분석된다.

지역별로는 서울의 둔화세가 뚜렸했다.

강북은 전세가율이 서울 평균(74.2%)을 웃도는 78.1%로 나타났다. 강남은 지난달 보다 0.5%p 하락한 70.8%로 조사됐다.

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전월 대비 전세가율이 하락한 곳은 15개 구였다.


강서구는 8월 77.1%에서 9월 76.2%로 0.9%p 하락해 전세가율 낙폭이 가장 컸다. 강남구가 전월 대비 0.8%p 하락, 송파구 0.6%p 하락, 서초구 0.6%p 하락하며 전세가격 하락을 이끌었다.

전세가율이 높은 수도권(76.5%)지역도 지난달 대비 0.1%p 하락했다.

지방 5개 광역시는(73.7%) 지난달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.

9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.15% 오르며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갔다.

서울은 전월 대비 0.44% 상승했으나 지난 30년간 9월의 평균 상승률인 0.71%에는 미치지 못했다.

수도권은 전월 대비 0.28%, 5개 광역시는 전월 대비 0.03% 각각 상승했다.

9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도 전월 대비 0.10% 상승했다.

서울은 8월과 비교하면 0.19% 올랐으나 30년간 9월 평균 상승률인 1.81%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.

수도권은 전월 대비 0.17%, 5개 광역시는 전월 대비 0.03% 각각 상승했다.

KB국민은행 관계자는 “저금리 기조로 인한 풍부한 유동성이 신규 분양시장의 수요층을 두텁게 했다"며 "강남권 재건축 훈풍의 영향으로 서울지역 재건축 예정단지에 대한 매수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[데일리한국, 이정우 기자 jwlee@hankooki.com]

첨부파일 20169291740156361.jpg
목록으로
 
이전글   중도금 대출규제 '반사이익' 비강남권 분양시장 잘 나가네
다음글   소형 공공주택용지 감정가 공급…분양가 오를 듯

 

 
   
메일보내기